이 게시판은 혜린님과 작품에 관련된 정보&기사를 올리는 곳입니다.
기사의 출처를 꼭 밝혀주시고 기사를 퍼온 사이트를 링크해주세요.
질문은 질문&답변 게시판에 남겨주시길.



VIEW ARTICLE
[n키노] 규화보전 對 비천신기
 paraban  | 2001·03·07 23:39 | HIT : 709 | VOTE : 36 |
게시일시: 2000/06/30 오후 1:41
게시자: 운영자
제목: [n키노] 규화보전 對 비천신기  

규화보전 對 비천신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재미를 위해 마가렛 미첼의 원작소설을 다시 읽
어볼 필요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비천무> 시사회장에서 흘려나온 한숨과
안타까움을 이해하기 위해선 어쩔 수 없이 김혜린의 원작만화를 찾아봐야
할 것 같다. 구영탄만화 이외는 거의 대중적 '인기'만화를 모르는 필자에
겐 만화 <비천무>가 조금은 과대포장된 찬사를 받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
다. 원작만화는 김혜린이란 작가가 1986년 무렵부터 그리기 시작한 만화이
다. 대원문화출판사에서 여섯 권짜리 단행본으로 묶여 재발행된 이 만화는
당시까지 한국에선 보기 드물었던 무협과 순정이 혼합된 형태의 만화이다.
물론 당시에는 홍콩영화의 전성기였고 신필(神筆)이라고 불리는 김용의 소
설이 국내에 번역소개되기 시작한 때였으니 만화계에서 그런 시류에 편승했
음직하다. <북해의 별>의 김혜린이 굳이 중국 중세를 배경으로 만화를 이
끈 것은 그러한 엑조티즘의 연장일 수가 있을 것이다.

1300년대 몽고족이 세운 원나라가 무너지고 명(明)제국이 들어서는 시대를
배경으로하는 <비천무> 만화를 보면 '절강성', '하북성' 같은 현대식 행정
지역명이 그냥 나온다. 우리 식으로 이야기하자면 김유신 장군 시대를 이야
기하며 '경상남도' 어쩌구 하는 것 같은 시대착오적인 표현이 원작만화의
첫 페이지에서부터 나온다는 것이다. 만화이고, 김혜린이란 작가가 비전문
가이니 그런 사소(?)한 것은 넘어가더라도 <비천무>는 전형적인 한국형 순
정만화의 범주를 넘어서지 못하는 것이다. 이것은 복거일의 <비명의 찾아서
>의 치밀한 역사재구성과 너무나 대조된다. 칼이 춤추고, 집안의 복수가 그
려지는 배경에 등장하는 생경한 단어 몇 개로 주원장이 이민족 지배를 박살
내는 파란만장했던 역사의 정중앙에 있던 중국을 그려내기에는 내공이 딸리
는 것이다. 그리고 두 사람의 순애보에 중점을 두다보니 만화의 주인공이
극히 만화적인 초인으로 그려진다. 그래서 전혀 그럴 필요가 없음에도 불구
하고 주인공은 때로는 슈퍼맨으로, 때로는 군사전략가로 그려진다.

그래서 오히려 검술의 달인으로서 갖추어야할 신비의 검술은 '초식', '철
기십조'같은 어줍짢은 무협소설 용어 몇 개로 어물쩍 넘어가 버린다. 나머
지 원작의 공허함은 예쁜 나비 그림과 중국 고시가로 떼워넣는 방식이다.
이러한 원작의 허술함은 김용의 소설과는 비교할래야 비교할 수 없는 차이
를 낳는 것이다. 김용의 소설 대부분은 홍콩이나 중국에서 영화화 TV드라마
로 만들어졌다. 똑같은 작품이 여러가지 버전으로 다시 만들어지고 만화로
도 옮겨질만큼 인기가 있는 것은 그의 소설이 지니는 놀라운 문장력 때문이
다. 구비구비 휘몰아치고 날렵하게 오르락내리락하는 문장은 소설 하나를
완전히 몰입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게다가 역사와 고전을 꽤뚫은 그의 지
력은 독자들을 단순간에 항복하게 만드는 것이다. 주원장이 몽고의 제국을
무너뜨리고 명나라를 세우는 과정이 <비천무>의 역사적인 배경이다. 김용
원작소설의 대부분의 형태가 역사적 사실을 깔고 있는 것과 유사하다.

하지만, <비천무>만화에서 보여주는 조잡한 역사지식과 표피적인 무협담
은 멜로의 캐럭터에 주저앉고 말았다. <비천무>와 같은 허술한 무협 원작에
서 건질 수 있는 것은 오히려 멜로적 요소 뿐이었는지도 모른다. 이런 원
작 만화와 마찬가지로 영화 <비천무>는 확실히 많은 맹점과 단선적인 스토
리텔링을 보여준다.

설리와 진하라는 중심인물이 펼치는 사랑의 이야기는 버전만 다를 뿐, 전형
적인 한국형 멜로 드라마인 셈이다. 김영준 감독은 자신이 무술 고단자이기
도 하고 단편영화 감독시절부터 액션물에 경도해 있던 사람이다. 그가 홍
콩 무협물이나 일본 사무라이와 영화와는 달리 한국적인 무사영화를 찍으
러 했을때는 분명 인간적인 감정이 살아나는 형이상적 존재를 생각했을 법
도 하다.

널리 알려진대로 <비천무>는 40억원 이상을 들여 중국 현지에서 3개월간
올 로케이션된 영화이고, 제작사나 배급사나 무슨 생각이었는지 시사회에
서 130분짜리 버전을 소개할만큼 대작으로서의 기대와 자신감을 내보였었
다. 하지만, 이 영화는 그런 대작에 쏟아질만한 찬사와는 거리가 멀어도 한
참이나 먼 작품이 되고 말았다.

순정멜로물의 원작을 우아한 액션물로 옮기면서 감독은 몇 가지 고려를 해
야했을 것이다. 어쩌면 흥행이라는 위험부담을 낮추기 위해선 김희선이라
는 예쁜 배우에 촛점을 맞춘 멜로물에 치중하는 것이 나았을지 모른다. 그
것은 <은행나무침대>의 황장군 신현준에겐 익숙한 이야기이기도 하니 말이
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영화에는 연기자들의 땀이 보일 뿐 혼이 보이지 않
는 결점을 노정시켰다. 김희선을 비롯한 대부분의 연기자들이 TV 브라운관
에나 적합할 연기와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있다. 예외가 있다면 신현준이 반
사이익을 톡톡히 챙긴다고나 할까. 신현준은 마치 호랑이없는 굴에 여우가
왕노릇하듯이 군계일학의 열연을 보여준다.

그리고 굳이 로케장소로 중국을 택한 것은 광활한 대지의 수려한 풍경을 배
경으로 펼치는 이국적 정취를 잡아내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하지만 천길 폭
포와 무성한 숲만으로는 그러한 이국적 정취를 이끌어낼 수는 없는 것이
다. 관객에게는 양수리에서 찍은 것이나 중국에서 찍은 것에서 무슨 차이
가 있는지에 우선 의문을 품을 것이니 말이다.

<비천무>만화는 '비천신기'라는 가문의 무술비결서를 익힌 '진하'라는 인물
이 최고의 경공술을 익혀 무림의 패권을 잡는 형식을 띄는데 김용 소설이
아니더라도 쉽게 볼수 있고, 당연히 있어야할 무공득도의 과정이 너무나도
허술하게 그려진다. 그리고 그의 칼 솜씨도 몇 가지 형태로만 독자에게 '절
대 초강자'임을 강요한다.

영화는 원작만화를 거의 따른다. 신현준이 연기하는 순정파 무사와 김희선
이 연기하는 '설리'라는 여인의 인생역정을 통해 거대한 민족과 복수의 화
폭에 기다림과 애절한 사랑을 구구절절 파노라마같이 펼치는 것이다. 하지
만, 영화는 '무협따로 멜로 따로'라는 최악의 화음을 보여줄 뿐이다. 신현
준이 원화평으로부터 무술지도를 배웠다고 홍보자료에 나와있다. 원화평은
성룡을 키웠고, <매트릭스>의 키에누 리브스의 우아한 바디 액션을 지도한
사람이 아닌가. 신현준도 보기 드문 우아한 액션동작을 선보인다. 그리고,
세계 최고를 자랑한다는 홍콩 무협영화의 정통 와이어 액션 - 피아노 줄을
몸에 묶어 하늘을 붕붕 나는 장면-은 사실 감탄을 자아낼만 하다. 한 두사
람이 아니고 10여 명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것은 엉키고 설킨 와이어의
정확한 터치가 생명일 만큼 어려운 기술이라고 한다. <비천무>에서 영화 시
작 첫 장면에서 물 위를 나는 무사와 영화 곳곳에서 지붕으로 솟아 오르는
칼잡이들을 멋들어지게 뽑아내고 있다. 아쉽게도 그러한 장면은 중국측 무
술감독팀의 개가라고 한다.

그럼, 김영준 감독은 뭐하고 있었을까? 이 영화는 40억원이라는 거액에, 김
희선이라는 '언터처블' 톱 스타가 등장한다. 영화개봉 전에 스포츠 신문등
에 연재된 이야기로 봐서는 김희선과 스탭 사이에 갈등 같은 것은 전혀 없
었던 모양이다. 그럼? 김희선의 TV용 연기력때문인가? 불행히도 영화는 우
선 배우들의 연기에서 무협영화가 갖추어야할 캐럭터의 카리스마를 풍기지
못한다. 그리고 극진행이 마치 원작만화의 스토리텔링을 옮기기 급급하다
는 느낌이 들만큼 지루했다. 어쩜 많은 부분을 드러내고, 액션씬에 치중하
였음 그나마 미약한 캐럭터의 연기력을 보완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
이 들 정도였다.

홍콩영화에서 <<규화보전>>을 건지기 위해선 지난 100년동안 해마다 수십
편의 무협영화가 만들어졌다. 우리나라에선 이제서 강호에 발을 내디딘 셈
이다. 우리 영화팬들은 가끔 그것을 망각하지만 말이다. 우리영화에 있어
가장 필요한 것이 다양한 장르의 개발이라면, 이 영화는 그러한 점에서 점
수를 줄 만하다.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그런 영화가 만들어지기는 했지만 메
이저 영화사에서 공을 들인 작품은 이게 처음이 아닌가 싶다. 한국영화에
대한 조그마한 애정이라도 있는 사람에겐 올해 들어 유난히 죽을 쑤는 한국
영화계를 안타까이 여겨 이 영화를 감히 내칠 수가 없는 것이다. 김영준 감
독의 내공연마를 기대한다.

박재환(director@nkino.com)

* 아아, 이게 그 유명한 n키노의 리뷰군요. 대~단합니다.
이분 항의메일을 많이 받으셨다죠? 훗훗훗.
  
NO C          SUBJECT NAME DATE HIT
52   한국만화('비천무'),일본에 본격 진출 (조선일보)  아또맘 01·03·08 797
51   비천무가 드라마로-조선 일보 1  아또맘 01·03·08 751
50   여만협 제3회 전시회 & 작가 사인회 일정 안내  여만협 01·03·08 492
49   조선일보 -'광야'- (1998.11.06)  여야장 01·03·08 736
48   조선일보 -만화계 여성 파워- (98.10.23)  여야장 01·03·08 583
47   일본교수의 한국만화사랑 (조선일보 98.4.10)  여야장 01·03·08 658
46   어떤 일본인의 한국만화사랑 (조선일보 98.11.20)  말리꽃 01·03·08 708
45   남성독자에게 권하는 국내 순정만화 [동아일보]  shai 01·03·08 723
44   유진하 vs 히무라 켄신 [동아일보]  shai 01·03·08 712
43   [말 8월호] 주인 없는 강호 노리는 한국영화의 위험한 도박, 비천무  saram 01·03·08 444
42   <비천무> 왜 뜰까? (한국일보 2000.7.18)  jodie 01·03·08 615
41   비천무, 만화와 영화 사이 (sportstoday 00.6.29)  foster 01·03·08 520
40   [부산일보 : 2000/07/14] 영화비천무 비평기사  아라(지혀니) 01·03·08 466
39   [딴지일보/개봉영화 검열위] <비천무> 검열결과  환유 01·03·08 678
38   [씨네21 260호] 외전 비천무 : 무공소년 비천무 하계대전 출정기  paraban 01·03·08 425
37   "나는 만화에서 철학을 본다" (이주향 지음) 中에서  thewolfstar 01·03·07 565
36   [KINO 7월호] 김영준 감독, 변희성 촬영감독 인터뷰  thewolfstar 01·03·07 452
35   인터넷 달구는 '비천무' 열풍…안티 사이트까지 등장 (동아일보 2000.7.10)  sun 01·03·07 483
34   만화 '비천무'에 무임승차한 영화 (OhmyNews 2000.7.7)  saram 01·03·07 525
33   안티비천무사이트 기사 (중앙일보 ani&cartoon) 5  sun 01·03·07 458
32   김희선 '지옥에서 천국으로' (일간스포츠 2000.7.6)  진하부인 01·03·07 555
31   한겨레 뉴스메일에서 퍼온 비천무에 대한 글 (2000.6.30)  manie 01·03·07 614
  [n키노] 규화보전 對 비천신기  paraban 01·03·07 709
29   비천무 홈피에 누군가 올린 신문기사  설리사랑 01·03·07 497
28   [씨네21] 비천무 개봉작 소개 5  누이 01·03·07 465
[1][2][3][4][5] 6 [7][8]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

◆ 여기는 김혜린의 작품세계 & 공식 팬클럽 홈페이지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