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게시판은 혜린님과 작품에 관련된 정보&기사를 올리는 곳입니다.
기사의 출처를 꼭 밝혀주시고 기사를 퍼온 사이트를 링크해주세요.
질문은 질문&답변 게시판에 남겨주시길.



VIEW ARTICLE
[한겨레21] 여성/욕망을 넘어 해방으로 간다
 baezzang2  | 2001·03·07 23:07 | HIT : 576 | VOTE : 78 |
게시일시: 2000/06/06 오후 1:10
게시자: baezzang2
제목: [한겨레21] 여성/욕망을 넘어 해방으로 간다

출처: 한겨레21 (제 147호)

여성/욕망을 넘어 해방으로 간다

여자에게 섹스는 남자를 사랑한다는 표시이고 남자에게 섹스는 단지 육체
적 욕망이라는 이분법은 꽤 오래된 우리의 상식이다. 물론 상식이 그냥 만
들어지는 법은 없다. 상식은 생활양식 속에서 배어난 것이다. 여자에게 다
가가는 남자의 궁극적 목적은 ‘함께 자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 프 란체
스코 알베로니의 `에로티시즘'그런 상식을 적은 책이다. 알베로니는 여성
적 에로티시즘과 남성적 에로티시즘이 어떻게 다른지를 상식의 차원 에서
구별해낸다. 상식이 어떻게 여자와 남자를 구분하는지를 들여다본다 는 차
원에서 알베로니의 책은 읽어볼 만하다.

그러면 그 구역질이 나지만 약도 없는 그런 상식을 통용시켰던 생활양식
은 어떤 것인가? 이에 대한 의문에는 한국의 여성심리학자 6명이 쓴 `여 성
심리'가 좋은 책이다. 여성은 본성상 사랑을 추구하고 남성은 본성상 권력
을 추구한다, 여성은 부드러워야 하며 남성은 강해야 한다, 여자의 성은 본
성상 수동적이고 남자의 성은 본성상 능동적이다 등등 여성과 남 성에 대
한 고전적 진리라고 떠돌아다니는 명제들이 어떻게 오래된 편견일 뿐인지
를 구체적인 자료들을 가지고 검토해낸다.

물론 많은 페미니스트의 지향점이 성의 중성화는 아니다. 여성은 여성이
고 남성은 남성이다. 그 중에 여지껏 강한 남성에 눌려 소리없는 침묵으 로
만 존재해왔던 여성성이 해방의 출구임을 보여주는 책이 이리가라이의 `
나, 너, 우리: 차이의 문화를 위하여'다. 이리가라이는 태아가 모체에서 형
성되어가는 그 화해의 과정을 통해 나와 너가 어떻게 우리가 될 수 있 는지
를 보여준다. 차이를 인정하기 때문에 화해하고 공존할 수 있는 것이 바로
해방적 여성성이다.

박완서의 소설 `도시의 흉년'은 해방적 글쓰기라는 점에서 여성적 글쓰기
의 전형이다. 쌍동이 남매를 둘러싼 일상에서 우리가 어떻게 허위를 허위
로 의식조차 못하면서 살아가는지를 통쾌하게 보여주고 있다. 정의를 지 키
기 위해서는 청탁을 배격할 줄 알아야 하고 청탁을 배격하기 위해서는 부자
여야 하고 부자이기 위해서는 부자인 여자와 결혼을 해야 한다는 사 법연수
원생 서재호의 논리는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나는 논리이지만 어쩌면 우리가
어느새 익숙해진 논리인지도 모른다.

김혜린의 만화 `불의 검'도 만화라는 이유만으로 빼놓기엔 아깝다.


`불의검'
김혜린 지음/댕기네책들

청동기를 쓰는 부족 아무르는 철기를 쓰는 부족 카르마키의 침략으로 땅
을 잃었다. 당연히 아무르 부족은 산지 사방으로 흩어져 노예처럼 살아야
했다. <불의 검>은 잃어버린 땅, 해가 뜨는 땅을 찾기 위해 항전하는 사 람
들의 피와 땀, 위선, 위악을 그린 만화이다.

“이 사람은 산짐승과 눈이 똑같아. 그러니까 거짓말하는 게 아냐”라며 기
억을 잃고 죽을 뻔한 사내를 항변해줄 줄 아는 여자 아라가 주인공이다 .
아라는 자기 자신을 비단으로 휘감는 대신 여자에게 지워진 운명의 굴 레
를 뚫고 자기의 삶을 찾아 세상 끝까지 맨발로 걷는 당찬 여자다. 그 여자
는 역사는 모르지만 작은 손으로 망치를 두드려대며 불칼을 만들 수 있고,
낡은 앞치마에 부싯돌을 감춰 적진에 불을 낼 줄 아는 여자다.

그 여자가 사랑하는 남자 아사는 매력적인 전사다. 아사는 원래 목동이 되
고 싶었던 정깊은 사내였다. 그러나 잃어버린 나라에서 전사가 되어 피 비
린내에 묻혀 살게 된 아사는 책임뿐인 인생에서 함빡 웃어보지 못한다. 아
사와 아라의 무욕한 사랑을 축복하는 가난한 가수 바리도 주목해볼 만 하
다.

이주향/ 수원대 교수.철학
  
NO C          SUBJECT NAME DATE HIT
177   '북해의 별'에 대한 언급 - [한국 만화의 역사] 中에서  뭉실이 01·03·07 969
176   우리 근현대사 다룬 순정만화: 김혜린씨 `광야` (한겨레 98.12.18)  뭉실이 01·03·07 907
175   매니아가 됩시다-김혜린에 대해 알고싶은 것들  무희 01·03·07 1051
174   <씨네21-214호> 영화 비천무 동향  paraban 01·03·07 863
173   김혜린 팬클럽 연합정모(99.8.15)에서 나온 질문과 대답  paraban 01·03·07 877
172   <씨네21-219호> 영화 비천무 소식- 중국과 수출계약  paraban 01·03·07 740
171   불의 검에 나타난 달의 이미지 (중앙일보 ani&cartoon)  sun 01·03·07 839
170   무협영화 <비천무> 촬영 한창 (한국일보)  진경이 01·03·07 746
169   영화'비천무' 주제가, 조성모가 부른다 (스포츠조선) 4  paraban 01·03·07 630
168   김혜린의 '불의 검' (중앙일보 ani&cartoon)   01·03·07 736
167   <씨네21> '카라' 캐릭터분석기사   01·03·07 692
166   [씨네21-232호] 기획 / 영화로 가는 <비천무>  paraban 01·03·07 497
165   '비천무' 주연 신현준 (국민일보 2000.1.24)  paraban 01·03·07 458
164   비천무 PC 게임으로 개발  SL 01·03·07 447
163   김혜린 `비천무` vs 이인화 `시인의 별`  뭉실이 01·03·07 578
  [한겨레21] 여성/욕망을 넘어 해방으로 간다  baezzang2 01·03·07 576
161   스테디셀러는 소년만화 아닌 순정만화 (일간스포츠 99.6.1)  baezzang2 01·03·07 660
160   김혜린 작 '광야' (일간스포츠 99.2.2)  baezzang2 01·03·07 625
159   여성정체성 돋보이는 순정만화 (여성신문)  baezzang2 01·03·07 630
158   순정역사물의 귀재, 김혜린을 아시는지 (씨네21 98.4.13)  아브락싸스 01·03·07 690
157   <씨네21> "개봉예정작:비천무"  방문자 01·03·07 447
156   영화 비천무/劍氣가 천지를 가른다 (동아일보 2000.6.26)  aiya 01·03·07 504
155   비천무, 원작만화보다 비장미 떨어져 (동아일보 2000.6.26)  aiya 01·03·07 530
154   무협 멜로 `비천무' 만화 vs 영화 분석 (만화조선)  ??? 01·03·07 552
153   액션은 프로, 연기는 아마추어 (film2 2000.6.24)  cheer up! 01·03·07 496
1 [2][3][4][5][6][7][8]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

◆ 여기는 김혜린의 작품세계 & 공식 팬클럽 홈페이지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