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게시판은 혜린님과 작품에 관련된 정보&기사를 올리는 곳입니다.
기사의 출처를 꼭 밝혀주시고 기사를 퍼온 사이트를 링크해주세요.
질문은 질문&답변 게시판에 남겨주시길.



VIEW ARTICLE
만화가 X-파일 [1] 김혜린편 (화이트 1월호)
 paraban  | 2001·03·08 14:54 | HIT : 988 | VOTE : 53 |

만화가 X-파일[1] 김혜린편 (화이트 1월호)


 아라와 아사가 있는, 그곳을 다녀왔다

만화가-. 베일에 싸인 그 신비감에로의 도전!!
이제 화이트가 궁금한 그들의 생활을 밀착취재.
숨겨진 진실(?)을 모두 보여준다.

■ 진행 손현주 기자

혜린님을 만나러 갔다.
매서운 바람이 치는 저녁-.
확실히 춥다는 건 사람을 참 얼어붙게 만든다는 것을 실감하게 하는 저녁이었다. 두껍게 입고 간 옷도 소용없다는 듯 바람은 강하게 불었고, 해가 져서인지 굉장히 추운 그날 김혜린님을 찾아뵈었다.
"띠뚜르르르르..." "안녕하세요?" 차가운 금속의 문을 지나 내 눈으로 들어온 건 아늑한 거실이었다. 아기자기한 장식품들. 여동생이 인도에서 생활할때 선물받았다는 하얀 코끼리 조각, 비파와(순간적으로 <비천무>와 <불의검>이 뇌리를 스쳤다), 천녀도....
밖과 달리 그곳은 온기가 있었고, 사람이 있었고, 그리고 우리들이 좋아하는 김혜린님이 있었다.

혜린님의 학창시절 얘기를 들어볼까?
혜린님은 진주에서 대학까지의 학창시절을 보내셨는데, 이야기를 만들어 그림을 그리시는 걸 굉장히 좋아하셨단다.(역시!) 낱장의 그림보다는 연결되는 이야기가 있고 그 이야기의 등장인물을 그리시는 걸 많이 했던 고등학교 시절. 친구들과 그린 캐릭터를 가지고 스토리 만들기를 하면서 시간을 땜방(?)하셨는데, 바로 이 부분에서 재미난 에피소드가 있다. 그 당시 (앞으로 어떻게 될 지 전혀 알 수 없었기에) 지금의 <비천무> 초안이 되는 작품의 캐릭터를 가지고 이야기를 만드는데 샘님의 친구녀석들에게 갑옷입은 캐릭터를 턱하니 내놓으셨단다. 물론 샘님의 머릿속엔 이러이러한 인물이라는 설정이 다 되어 있었지만, 친구들은 이 황당한 복식을 보고 꿀먹은 벙어리가 될밖에. 이런 어눌한 분위기를 한 친구가 말끔이 해결해줬는데 그 친구왈, "이거 그냥 입어본 거야. 그러니까 내용전개에는 별다른 의미가 없는 거지." 그래서 그 작품은 <그냥 입어본 이야기>라는 어처구니 없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그림과 글에 대한 애착은 이미 초등학교때부터 남달랐는데 지금도 기억에 남는 건 안데르센의 <즉흥시인>. 내용적인 면보다 이미지가 풍부한 작품이었기에 좋았다고. 그림으로 상을 받아본 건 딱 한번. 바위를 잔뜩 그려서 한번 수상했었고, 그림보다 책을 읽거나 산문쓰기를 좋아했었다고. 당시엔 문고본 책이 많아서 그걸 많이 읽으셨단다. 또 초등학교 3,4학년 때는 자유교양이라는 시간이 있어(물론 전혀 자유롭지 못했다고 강조에 강조) 시험까지 봤는데 그 당시 읽었던 작품은 내용을 거의 외울 정도. <알프스소녀 하이디>와 <어린이 삼국사기> 등이 그것. 후에 <어린이 삼국사기>의 도움(?)으로 국사시간엔 꽤 편하게 수업을 하셨다고 한다. 그림과 글쓰기를 좋아하시다 보니 공책을 양분해서 쓰는 방법을 쓰셨는데 그게 조금은 위험한 감이 없지 않은 것으로 앞쪽은 필기를 , 뒤쪽은 그림으로 각각 끝에서 시작을 하는 것이다. 이런 이중생활(?)은 선생님들께 들키지 않으면서 순조롭게 진행되긴 했지만 점점 뒤쪽에서 시작된 그림의 양이 많아졌다고 웃으셨다.

돌아오는 길이 따뜻했다.
혜린님의 얘기는 시간의 흐름을 느낄 수 없게 할만큼 천천히 그리고 부드럽게 이어졌다. 사진 몇장을 간단하게 찍고 문밖으로 나서니 아까보다 훨씬 따뜻한 느낌의 밤하늘이 보였다. 혜린님의 전부는 아니지만 그래도 조금은 느낄 수 있어 행복한 저녁이었다.

"전 조금은 특이한 아이였던 것 같아요. 전 기억하지 못하지만 초등학교 2학년때 전학을 가서 선생님이 소개를 하는데, 먼곳을 바라보고 있었다대요. 그 얘기를 나중에 친구녀석들과 친해지고 나서 들었어요. 그 때 참 특이한 녀석이 전학왔었다고 생각을 했었다나."

"전 꽃을 통해 이미지가 떠오를 때가 많아요. 고등학교 때 그 당시 열심히 그리는 만화의 테마에 제비꽃 이미지가 너무 딱 맞아서 제비꽃을 찾아다니기도 했어요. 전 다른 작가의 만화도 많이 읽는데 <칠석의 나라>와 <기생수>가 참 좋아요. 그림과 내용이 잘 어우러지고 무엇보다 작가가 느껴지거든요. 요근래 읽은 책으론 <이브의 역사>가 좋았구요."

  
NO C          SUBJECT NAME DATE HIT
177   '불의 검' 10권 나왔습니다..!!!   dhkdzh 01·03·10 1715
176   무협 멜로 `비천무' 만화 vs 영화 분석 (만화조선)  ??? 01·03·07 530
175   영화 비천무/劍氣가 천지를 가른다 (동아일보 2000.6.26)  aiya 01·03·07 482
174   비천무, 원작만화보다 비장미 떨어져 (동아일보 2000.6.26)  aiya 01·03·07 507
173   [한겨레21] 여성/욕망을 넘어 해방으로 간다  baezzang2 01·03·07 553
172   스테디셀러는 소년만화 아닌 순정만화 (일간스포츠 99.6.1)  baezzang2 01·03·07 637
171   김혜린 작 '광야' (일간스포츠 99.2.2)  baezzang2 01·03·07 603
170   여성정체성 돋보이는 순정만화 (여성신문)  baezzang2 01·03·07 607
169   액션은 프로, 연기는 아마추어 (film2 2000.6.24)  cheer up! 01·03·07 472
168     드라마로 만들어지면...바라는것 ..ㅠ.ㅠ  dakahata 03·01·14 938
167   드라마 설리역에 김사랑 (스포츠조선 2001.3.2)  dhkdzh 01·03·08 939
166   비천무, 만화와 영화 사이 (sportstoday 00.6.29)  foster 01·03·08 520
165   제 1 회 국제 아마추어 만화 축제 [ICAM]  ICAM 사무국 01·06·04 762
164     [re]만화영화로 만들어지길 바랬는데..  issa24 03·01·31 826
163   <비천무> 왜 뜰까? (한국일보 2000.7.18)  jodie 01·03·08 614
162   [퍼옴]드림서명운동 - 끝나지않은 만화들을 모아..  lestat 02·11·30 856
161   한겨레 뉴스메일에서 퍼온 비천무에 대한 글 (2000.6.30)  manie 01·03·07 614
160   e코믹에서 퍼온 글인데... 여기 싣는거 맞나요?  musapa 01·06·19 1030
  만화가 X-파일 [1] 김혜린편 (화이트 1월호)  paraban 01·03·08 988
158   <씨네21-214호> 영화 비천무 동향  paraban 01·03·07 837
157   김혜린 팬클럽 연합정모(99.8.15)에서 나온 질문과 대답  paraban 01·03·07 852
156   <씨네21-219호> 영화 비천무 소식- 중국과 수출계약  paraban 01·03·07 717
155   영화'비천무' 주제가, 조성모가 부른다 (스포츠조선) 4  paraban 01·03·07 606
154   [씨네21-232호] 기획 / 영화로 가는 <비천무>  paraban 01·03·07 473
153   '비천무' 주연 신현준 (국민일보 2000.1.24)  paraban 01·03·07 437
1 [2][3][4][5][6][7][8]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

◆ 여기는 김혜린의 작품세계 & 공식 팬클럽 홈페이지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