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게시판은 혜린님과 작품에 관련된 정보&기사를 올리는 곳입니다.
기사의 출처를 꼭 밝혀주시고 기사를 퍼온 사이트를 링크해주세요.
질문은 질문&답변 게시판에 남겨주시길.



VIEW ARTICLE
'태왕사신기'의 '바람의 나라'표절에대한...
 prograsive  | 2004·09·18 02:44 | HIT : 1,769 | VOTE : 72 |
안녕하세요, 별님사랑 대표입니다.


이미 어느 정도 소식은 들으셨으리라 생각합니다. 김종학 프로덕션에서 극작가 송지나씨와 함께 광개토대왕을 주인공으로 한 대하 드라마의 제작발표가 지난 14일에 있었습니다. 김종학 프로덕션은 드라마 ‘태왕사신기’를 바탕으로 한 만화, 소설, 음반, 게임, 테마파크, 해외시장 수출 등의 계획을 하고 있습니다.

요즘같이 고구려 문제로 시끄러운 상황에서 고구려를 소재로 한 사극이 제작 방영되고, 해외 수출까지 된다면 더 없이 좋은 일이겠지요. 하지만, 그 작품이 극작가의 오리지날 작품인가 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더불어 방송계의 고질적인 ‘선점하는 자가 주인이다’, 라는 관행으로 인해 이미 먼저 시작되고 모체가 되는 작품들이 아류로 전락되었고, 그에 대해 조금의 설명도 없이 자신들의 연구, 자신들의 창작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우선, 14일 있었던 [태왕사신기]의 제작발표에서 공개된 시놉시스는 매우 심플합니다. 무려 송지나씨가 쓰고 해외 수출까지 생각하는 프로젝트의 제작발표라고 하기에는 날림이라고 밖에 표현 할 수 없을 정도로 뭉뚱그려진 간단한 설명이고, 구체적인 제작 진행방향과 배역 등도 결정이 나 있는 부분이 전혀 없습니다. 그럼에도 그 시놉에서 보이는 많은 부분들에서 김진님의 [바람의 나라]와 형민우님의 [태왕북벌기]가 연상이 됩니다.

4신수가 인간의 형태로 광개토대왕을 돕고, 신시를 향해갑니다. 인간 형태의 4신수와 신시에 대한 설정은 별님 고유의 설정입니다. 인간형의 4신수가 뭐가 그리 대단한가, 일본 만화에서도 흔한 것이 인간형 4신수지 않은가, 라고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만, 원래 백호, 청룡, 주작, 현무의 4신수는 방위를 수호하는 신수이지, 왕을 섬기는 신수가 아닙니다. ‘왕의 권위와 증표인 신수’는 [바람의 나라]에서 시작된 것입니다. 더욱이 [태왕북벌기]에 등장하는 4신수와 주인공들의 관계를 살펴보면 [바람의 나라] 인물들의 관계와 매우 흡사하며, 심지어 시놉에서 무휼의 대사와 무휼의 전쟁이 그대로 드러나 있습니다.

또, 형민우님의 [태왕북벌기]에 등장하는 담덕과 [태왕사신기]의 담덕의 성격은 같습니다. 그리고 형민우님께서 [태왕북벌기]의 1-4권까지 작품을 하실 때, 역사적 고증 없이 소년대상 만화잡지의 특성에 맞춰 멋진 남자를 만들어보고자 시도했던 인물이 담덕입니다. 프로덕션 측에서 역사적 사실에 얽매이지 않게 [태왕사신기]를 만들고 싶었다고는 하지만, 역사적 사실을 배제한 창작의 산물이라고 하기에는 우연의 일치가 심합니다.

이번에는 김종학 프로덕션 측의 어떤 행위가 문제가 되는지 볼까요?

우선 김진님의 [바람의 나라]는 KBS에서 드라마로 제작할 계획에 있습니다. 김진 선생님과 구두로 협약이 끝난 상태이며, 거의 시작되려던 단계입니다. 그리고 전에 김종학 프로덕션은 만화가 김진 선생님께 소재를 구한 적이 있습니다. 이 소재를 두고 작가가 뭔가를 쓸 것이고, 김진 선생님 쪽에서는 내용이 같은 것을 하는 것이 아니라는 확인을 받으시고 그러면 되었다 이야기를 마무리를 지으셨는데, 이번에 이렇게 된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KBS에서 바람의 나라를 드라마로 제작할 경우 오히려 원작자의 허락을 받은 작품이 아류작이 되어버리는 사태가 되어 버립니다. 그냥 계속 하면 되지 않느냐, 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만, 비슷한 주제라면 먼저 공식적인 입장을 취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나중에 변수가 생기더라도 일단 먼저 제작발표를 해 버리면, 공식적으로 제작발표가 먼저 있었던 쪽이 우선이 되며 첫 타자가 되고 오리지날이 되는 것입니다.

같은 주제의 작품이 있는데 같은 시기에 또 하나를 만드는 것은 조금도 의미가 없습니다. 현재 김진님과 KBS 사이의 드라마 [바람의 나라]는 이 날치기 제작발표의 결과, 모든 계획이 공중분해되어 무로 돌아가버릴 지도 모르는 상황이 되어버렸고, 원작 만화 [바람의 나라]는 아직 미완결의 작품이기 때문에 이쪽이 오리지날이라고 주장하기에도 매우 불리한 입장입니다.



김종학 프로덕션 측은, 기획단계부터 일본과 프랑스의 영상기술진과 자본을 참여시키는 등 세계 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고 있으며, 드라마•영화 외에도 게임•캐릭터•만화•소설•DVD 등을 동시에 선보이는 원 소스 멀티 유즈 전략에 주력하겠다 말하고 있으나, 엄연히 원작이 있고, 그 원작을 바탕으로 작가가 직접 집필한 소설이 있으며, 이미 한국 온라인 게임의 고전이 되어버린 게임까지 있는 작품을 두고 그리 말할 수 있는 그 용기인지 뻔뻔함인지 모를 것이 참으로 대단하게만 느껴질 정도입니다.

이에, 만화가 김진 선생님 공식 팬클럽인 별님사랑은 엄중히 항의하는 바입니다.

김진님 공식 팬클럽  http://jinlove.com
표절대응카페 http://cafe.daum.net/savebaram

==============================================================================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어떠한 종류의 커뮤니티로의 이동 환영!

태왕사신기 제작발표회 관련 네이버기사입니다.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query=%C5%C2%BF%D5%BB%E7%BD%C5%B1%E2&frm=t1  

보고있으면 대장간의 철검도 나오고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정옥 커헉.........;;;; 지금 막 읽고 왔습니다. 시놉체크 게시물까지...... 저 세 가지를 짜집기하려는 건...[아아악!!!! 안 돼애애애앳!!!!!]

04·09·18 07:34 삭제

정옥 동북공정 문제라면... '불의 검'도 배제될 수는 없겠지요.... 우리의 상고사를 재현해낸 작품이니....

04·09·19 16:54 삭제

아마빌레 아, 또 올만에 안티싸이트 하나 불티나겠구만요... -.-

04·09·22 13:00 삭제

▩돌베개 정말 기가 막히네요. 만화가들이 노력을 기울여 만들어낸 작품을 이렇게 망쳐도 되는 겁니까?

04·10·03 03:07 삭제

샤가르바타 화나서 카페 가입하고 제 미니홈피에 글올리고...으으윽-!!

04·11·29 18:25 삭제

적곡 마로 태왕사신기… OTL. 문답무용.

05·03·26 09:51 삭제

  
NO C          SUBJECT NAME DATE HIT
156   [정보] 누가 검의 울음을 멈출 것인가!! 뮤지컬 <불의 검> 오디션 2  최윤정 05·03·02 1186
155   불의검 12권에 대한 소식 못들으신건가요??? 3  음... 05·01·21 1271
154   {오마이 기사} 2  아라.. 04·12·30 1109
153   [필름 2.0 ] 기사 입니다... 3  아라.. 04·12·30 1096
152   드라마 비천무 기사...  아마빌레 04·11·29 846
  '태왕사신기'의 '바람의 나라'표절에대한... 6  prograsive 04·09·18 1769
150   [we6] 후원단 오프미팅  천궁 04·07·04 1245
149   드라마 '비천무' 15  카렌 04·05·30 2242
148   불의 검 12권.. 13  오,제발 04·05·18 2779
147   we6 이번호 표지네요 4  크레몬 04·05·09 1665
146   혜린님 성함이 보여서 무조건 퍼왔습니다... 3  무스탕 04·05·07 1196
145    박지윤, 주진모 주연 드라마 '비천무' 촬영 시작 8  비천녀 04·04·19 1120
144   [조선일보] 고려인 이슬람 교도 원나라에 있었다.  정옥 04·04·11 758
143   [스포츠 투데이] 한·중합작드라마 비천무 2대 설리 캐스팅 1  유제니 04·03·19 879
142   [연합뉴스]박지윤, 한.중 합작 `비천무' 캐스팅 6  아만테스 04·03·17 857
141   [딴지일보] '불의 검... 어느 휴머니스트의 비가' 중에서 5  유제니 04·03·02 1284
140   we6 게시판 보셨나요? 이번 미팅 혜린님과 한다는군요. 1  알려드릴게 있어서.. 04·03·02 741
139   불의 검 12권! 드디어!!! >_< 16  행인 04·02·08 2258
138   31일까지 정식투표합니다^^(독자만화대상2003)  만화인 04·01·29 764
137   [씨네21] 542페이지의 재미, 김혜린 단편집 <노래하는 돌> 6  샤뜨 04·01·22 836
[1] 2 [3][4][5][6][7][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 여기는 김혜린의 작품세계 & 공식 팬클럽 홈페이지입니다. ◆